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비오는 도시 피렌체 그리고 뜰

닫기
HOME > 바다로 떠나는 시간여행 >

육지가 된 고성 보리섬(Bori Island in Goseong, which became land)

하롱베이를 다녀온 분들은 한 눈에 어딘가 닮았다는 느낌을 갖게 되는 곳이 보리섬인데 섬은 그렇게 눈에 띄는 섬은 아니지만 한적한 휴양지는 틀림없다.

썰물에 드러나는 갯가길을 따라 한바퀴 돌아도 30분정도밖에 걸리지 않는 작은 섬이지만 갯벌 체험을 겸할 수 있어 어촌을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

지금은 보리교가 개설되어 다리를 이용해서 걸어들어가 섬을 돌아보는 데도 20분 정도 밖에 걸리지 않아 여행 시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주소 : 경남 고성군 삼산면 미룡리 산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