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비오는 도시 피렌체 그리고 뜰

닫기
HOME > 바람따라 걷는 시간여행 > 서울 스탬프투어

서울의 봄(Seoul Spring)

동백의 향기가 늦 봄을 그윽이 흔드는 것처럼 먼 여행길에서부터 시작한 봄은 어느덧 서울에도 조금씩 내리는 즈음이다.

코로나19로 두 번의 봄이 더 짧게 느껴지는 것은 상춘의 의미가 얉아져 더욱 애닯게 다가오는 것은 누구나가 느끼는 듯 하다.

2미터의 사회적 거리로 인하여 조금씩 사람 사이에 간격이 생기고 시간이 흐르다 보면 그 간격에 여울이 생겨 강이 생기는 듯 하여 정이 시들어가는 현실이다.

주소 : 서울 광진구 능동로 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