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비오는 도시 피렌체 그리고 뜰

닫기
HOME > 금주의 전시 > 사진

365

내리 사랑은 올려다 보는걸까(Love is looking up at the other way)

내리 사랑은 있어도
치사랑은 없다라는 속담이 자꾸만 곁에서 맴도는
그런 시간이 많이 생긴다.

살아가면서 숱하게 다가 오는
나를 이겨내야 하는 시간들
지나고 나면 아무 것도 아닐 그런 것이지만
순간을 이겨내기가 참으로 어렵기만 하다.

이러면서 다들 성숙으로 가는 그런 시간을
만나는걸까.